‘이별이’ 이성재, 정혜영X채시라 ‘두 집 살림’ 전모 밝혀졌다…그의 앞날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이별이 떠났다’/사진제공=슈퍼문픽처스, PF엔터테인먼트

MBC ‘이별이 떠났다’/사진제공=슈퍼문픽처스, PF엔터테인먼트

MBC ‘이별이 떠났다’(극본 소재원, 연출 김민식)에서 이성재가 ‘두 집 살림’을 하게 된 전모가 밝혀졌다.

‘이별이 떠났다’는 엄마가 되어가는 과정에서 감내해야만 하는 것들을 함께 겪어나가는 사람들에 관한 이야기다.

극 중 한상진(이성재)은 겉으로는 마초인 듯 커다란 비행기의 수장이라는 사실을 내세우는 인물이지만 현실에서는 두 여자에게 고개를 숙이며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다. 또한 아들의 임신을 해결하기 위해 골머리를 앓고 있기도 하다.

지난 23일 방송에서는 한상진이 서영희(채시라)와의 가정을 지키기 위해 무릎을 꿇으며 처절하게 노력하다 그만 김세영(정혜영)과 ‘하룻밤의 실수’를 저지르게 됐음이 드러나 안방극장을 들끓게 했다.

극 중 한상진(이성재)은 과거 항공사의 횡포에 대응하려는 후배 김세영(정혜영)을 무조건 막으라는 상부의 지시를 받았었다. 상진은 세영의 항의가 이해가 되는 상황에도 직장에서 해고되면 가족들을 먹여 살릴 수 없을 것이라는 생각에 결국 세영을 찾아가 무릎을 꿇었다.

상진은 자존심과 신념 따윈 없다는 듯 바닥에 꿇어 앉아 ‘기자회견 철회’를 부탁했고, 세영은 “이렇게 굴복하겠다는 거예요? 왜 이렇게 변하셨냐”며 상진을 다그쳤다. 이에 그는 “변한다. 아내가 생기고 자식을 책임지는 가장이 되니까 변하게 되더라”라며 고개를 떨궜다. 그날 밤 상진은 세영과 술을 마시며 15년간 서로 지내온 세월과 생활을 위해서 변할 수밖에 없는 처지를 토로했다. 인사불성이 될 정도로 만취했다.

세영이 그런 상진을 모텔에 눕히고 나가려는 찰나, 상진은 “내가 못하는 거, 너희들이 해!”라고 웅얼거리며 울먹였다. 급기야 자신의 제복을 자랑스러워했던 어머니의 이야기를 하며 눈물을 흘렸다. 마음이 측은해진 세영은 자신도 모르게 상진의 눈물을 닦아주려 손을 뻗었고 순간 상진이 그의 손을 붙잡으면서 돌이킬 수 없는 실수가 벌어졌다.

한 번의 관계로 세영은 딸 한유연(신비)을 임신했고, 세영이 유연의 존재를 알게 됐을 때는 이미 시기가 늦어버렸던 상태. 결국 한상진은 유연을 낳은 후 서영희와 파경을 맞이했다. 그렇게 영희에게도 쫓겨나고, 아들 한민수(이준영)에게도 대접받지 못하며, 세영에게도 냉대를 받는 복잡한 인생을 살게 된 한상진의 사연이 안방극장에 잔잔한 파문을 안겼다.

제작진은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하시던 오도 가도 못하는 상진의 사연이 밝혀지면서 극이 더 빠르게 전개될 예정”이라며 “과연 이 아빠의 아슬아슬한 내일은 어찌 될 것인지 많은 기대 바란다”고 밝혔다.

‘이별이 떠났다’는 매주 토요일 8시 45분부터 4회 연속으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