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앤비 준 “연기와 가수 병행, 문제없다는 걸 증명하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유앤비 준.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유앤비 준.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프로젝트 그룹 유앤비로 활동 중인 준(이준영)이 드라마와 가수 활동을 병행하는 것에 대해 “아무 문제 없다”고 밝혔다. 28일 오후 2시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음반 ‘블랙 하트(BLACK HEART)’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다.

유앤비는 KBS2 ‘더유닛’을 통해 뽑혀 지난 4월 데뷔 음반을 내고 활동을 시작했다. 약 2개월 만에 내놓은 이번 음반의 타이틀곡 ‘블랙하트’는 작곡가 라이언전과 런던노이즈가 손잡고 완성했다. 재즈와 일렉트로닉댄스 뮤직(EDM)를 혼합한 장르로, 역동적인 안무 구성이 특징이다. 이외에도 대원의 자작곡 ‘비 내린 후에’와 필독·찬이 만든 ‘문라이트(Moonlight)’ 등 총 8곡이 담겨있다.

무엇보다 준은 이번에 방송 중인 MBC 주말드라마 ‘이별이 떠났다’와 유앤비 활동을 동시에 하게 됐다. 이에 대해 “드라마는 물론 가수 활동에도 피해를 끼치지 말자고 마음을 먹었다. 몸이 힘들어도 혼자 남아서 노래와 춤 연습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멤버들이 잘 챙겨줘서 미안하면서도 고맙다. 많은 이들이 배우와 가수 활동을 병행하는 것에 대해 의구심을 품고 걱정하는 걸 알고 있다. 이번 활동을 통해서 아무 문제 없다는 걸 스스로 증명하겠다”고 강조했다.

유앤비는 28일 Mnet 음악프로그램 ‘엠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본격 활동에 나선다. 오는 7월 1일에는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콘서트를 열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