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와이프’ 지성 “‘보통 남자’ 차주혁에 끌렸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아는 와이프'의 배우 지성 / 사진제공=tvN

‘아는 와이프’의 배우 지성 / 사진제공=tvN

tvN 새 드라마 ‘아는 와이프’의 배우 지성이 “차주혁의 평범함에 끌렸다”고 말했다.

‘아는 와이프’는 한 번의 선택으로 달라진 삶을 얻게 된 남녀의 이야기를 그린다. MBC ‘쇼핑왕 루이’를 연출한 이상엽 감독과 tvN ‘고교처세왕’ ‘오 나의 귀신님’ 등을 쓴 양희승 작가가 의기투합한다.

지성은 결혼 5년 차, 은행 6년 차 대리인 차주혁을 연기한다. 집에서는 아내, 밖에서는 상사에게 치이는 짠한 인물이다. 적당한 스펙과 적당한 직장, 적당한 허세도 부릴 줄 아는 지극히 평범한 보통남자다.

28일 공개된 스틸 사진에서 지성은 지하철에서 선 채로 잠에 빠지는 현실적인 모습이다. 경비원의 눈을 피해 전단지를 돌리다가 붙잡힌 뒤 간절한 눈빛으로 사정하는 장면은 웃음을 자아낸다.

지성은 ‘아는 와이프’의 대본을 읽자마자 꼭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차주혁의 흔하고 평범한 모습에 매력을 느꼈다. 특별한 매력이 없는 보통 남자! 이런 남자에게 특별한 기회가 생기고 그가 선택한 새로운 세상에서 앞으로 어떻게 살아가게 될지 저 역시 궁금하다. 함께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아는 와이프’ 제작진은 “지성은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차주혁을 생생하게 빚어낸다. 디테일에 강하고 섬세한 지성이 보통남자 차주혁 캐릭터에 현실성과 공감을 더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아는 와이프’는 ‘김비서가 왜 그럴까’ 후속으로 오는 8월 첫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