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랑’ 최민호, 맨몸 액션까지 소화… “작은 행동에도 신경 썼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인랑' 최민호/사진제공=유니온투자파트너스,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인랑’ 최민호/사진제공=유니온투자파트너스,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김지운 감독의 신작 ‘인랑’의 최민호 캐릭터 스틸이 공개됐다.

‘인랑’은 남북한이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의 혼돈기에 절대 권력기관의 대결과 그 속에서 인간병기 ‘인랑’의 활약을 그린 작품.

최민호가 맡은 김철진은 특기대의 에이스다. 모든 작전에서 임중경(강동원 분)의 바로 뒤에서 그를 지키는 엄호조. 장진태(정우성 분)의 오른팔이자 심복으로 특기대를 말살하려는 공안부의 음모를 막기 위해 작전에 적극적으로 참여한다.

작은 행동 하나까지 특기대원 김철진으로 분한 최민호는 캐릭터에 대한 심도 깊은 고민을 했다. 또한 실제 특기대원과 같은 높은 강도의 훈련을 받고 맨몸 액션까지 직접 소화하며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최민호는 “김철진은 신뢰가 가고 믿음을 줄 수 있는 캐릭터라는 것을 표현해야겠다고 생각했다. 행동 하나, 인물들과의 대립 관계를 표현하기 위해 많은 신경을 썼다”며 캐릭터를 이해하기 위한 노력을 밝혔다. 김지운 감독은 “물불을 가리지 않는 열정을 가진 배우다. 이번 영화에서도 정말 만족스러운 한 장면을 구현했다. 관객들이 어떤 반응을 보여줄지 궁금하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인랑’은 오는 7월 2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