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위스 친구들의 마지막 여행지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페인4편/사진제공=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페인4편/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한국에서 마지막 날을 보내는 스위스 친구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28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스위스 친구들은 여행의 마지막 목적지로 홍대를 선택했다. 홍대는 한국여행 첫째 날 친구들이 알렉스와 함께 방문했던 장소. 이에 딘딘은 “같은 장소에 짧은 기간 동안 두 번을 갈 정도면 정말 홍대가 마음에 들었나보다”며 홍대 방문을 신기해했다. 알렉스는 “친구들이 이런 분위기를 스위스에서는 볼 수 없으니까 또 가고 싶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스위스 친구들이 선택한 한국에서의 마지막 만찬은 전과 막걸리. 처음으로 막걸리를 맛본 스위스 친구들은 “쌀 식초 같아” “맛있어. 달아”라며 한국 전통술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국 여행에 대한 소감도 얘기했다. 알레산드로는 “벌써 내일 가다니 아쉽다. 하루의 24시간 동안 다 마음에 들었다”며 한국을 떠나야 하는 것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스위스 친구들의 한국여행 마지막 이야기는 28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