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네 똥강아지’ 김국진♥강수지, 깨 볶는 신혼… “본방사수 못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할머니네 똥강아지/사진제공=MBC

‘할머니네 똥강아지’ 방송 화면/사진제공=MBC

MBC ‘할머니네 똥강아지’에서 신혼의 달콤함에 흠뻑 빠진 김국진·강수지 부부로 인해 스튜디오가 뜨거워진다.

‘국수 커플’(김국진·강수지 커플)은 지난 5월 결혼식을 올렸다. 28일 방송되는 ‘할머니네 똥강아지’에서는 장영란이 “두 분 이번에 같이 ‘할머니네 똥강아지’ 본방사수 하셨어요?”라고 질문하자 “못 하고 있다”고 답했다.

국수 커플의 대답에 김영옥을 비롯 MC들 모두 어리둥절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내 “신혼인데 TV 볼 시간이 있겠냐?”는 양세형의 재치 있는 답변에 국수 커플은 붉어진 얼굴을 감추지 못하고 스튜디오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종횡무진 활약 중인 양세형의 독특한 촬영 노하우가 공개된다. ‘할머니네 똥강아지’ 녹화 중 출연자들이 관찰 프로그램 촬영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특히 여기저기 설치된 카메라 앞에서 옷을 갈아입을 때 난감함에 모두들 공감했다. 이에 양세형은 “카메라 신경 안 쓰고 그냥 갈아입지만 한 가지 노하우가 있다”고 말해 모두의 귀를 솔깃하게 했다.

‘할머니네 똥강아지’는 28일 오후 8시 55분부터 월드컵 경기 중계로 35분간 축소 방송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