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한국-독일전 중계, 박지성·차범근 만난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박지성(왼쪽부터), 차범근, 배성재/사진제공=SBS

박지성(왼쪽부터), 차범근, 배성재/사진제공=SBS

SBS 2018 러시아월드컵 한국-독일전 중계에 앞서 박지선 SBS 해설위원과 차범근 전 해설위원이 만나 한국 축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27일 방송되는 한국-독일전 중계에 앞서 두 사람은 경기가 열리는 카잔 아레나 현장에서 만나 현재 한국 축구가 안고 있는 문제점과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전망한다.

박 해설위원은 독일에 대해 “그들은 스웨덴 전에서 10명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역전골을 냈다. 승부를 봐야 할 때는 10명으로도 승점 3점을 가져올 수 있는 팀이라는 것을 염두 해야 할 것”이라며 경계했다.

이어 “멕시코 전에서 골을 넣었던 손흥민 선수가 3차전에서도 자신감 있게 임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성용 선수가 부상으로 나오지 못한다면 그 자리에 올 정우영 선수 또는 주세종 선수가 이번 경기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 본다”고 전망했다.

차 전 해설위원은 “대표 팀 선수들이 경기를 잘하면 칭찬이 따라오고 아쉬운 경기를 펼치면 비난 또한 따라오기 마련이다. 우리 선수들은 이 비난을 비난으로 받아들이지 말고 팬들이 대표 팀과 한국 축구를 사랑하는 마음에서 비롯된 관심이라는 점을 기억하여 힘을 내주길 바란다. 팬들 역시 선수들이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인다면 비난보단 격려를 보내주길 바란다”며 당부를 전했다.

한국-독일 경기는 27일 오후 10시부터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