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교 “연기 욕심 있어…눈물 연기도 OK”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가수 미교가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빗소리'(Rain Sound) 발매 쇼케이스에서 멋진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가수 미교가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빗소리'(Rain Sound) 발매 쇼케이스에서 멋진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연기는 처음이었지만 걱정보단 즐거움이 컸습니다.”

첫 번째 미니음반 ‘빗소리’를 들고 돌아온 가수 미교의 말이다. 미교는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하나투어브이홀에서 열린 쇼케이스에서 “평소에도 연기에 욕심이 있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미교는 뮤직비디오에서 눈물 연기에도 도전했다. 감독으로부터 눈물을 흘려야 한다는 말을 처음 들었을 땐 부담이 컸다고 한다. 그는 “멜로디와 가사에 빠져들어 프로다운 모습을 보여줘야겠다고 생각했다. 생각보다 빨리 촬영이 끝나서 대표님이 ‘연기를 배우게 해야 겠군’이라고 말했다”며 웃었다.

그는 “날씨가 제법 쌀쌀했는데 비를 맞으며 촬영해야 했다. 그런데 추위 보다 비가 내리는 와중에 내 노래를 듣는 즐거움이 더욱 컸다. 그래서 빨리 노래를 발표하고 싶었다”며 각오를 다졌다.

미교는 유튜브에 커버 영상을 올려 유명세를 타다가 지난 1월 정식 데뷔했다. 새 음반 제목과 동명인 타이틀곡은 빗소리를 듣고 헤어진 연인을 떠올린다는 내용의 발라드 곡으로 미교의 애절한 목소리가 인상적이다.

이날 오후 6시 음반 발매에 이어 같은 날 방송되는 MBC뮤직 ‘쇼 챔피언’으로 활동을 시작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