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강수지, 깜짝 전화 연결…치와와커플 근황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불타는 청춘' 강수지와 전화 연결한 청춘들. /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 강수지와 전화 연결한 청춘들. /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불청 공식 커플 김국진과 강수지의 신혼 근황이 공개된다.

26일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에서는 휴식을 취하던 청춘들이 강수지에게 깜짝 전화 연결을 한다. 지난달 결혼 이후 달콤한 신혼 생활을 즐기고 있는 치와와 커플의 근황이 강수지를 통해 전해지자 청춘들은 부러움을 내비쳤다.

김광규와 김완선은 강수지의 빈자리가 크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어 불청 여행에 함께 오지 못한 강수지에게 보고픈 마음을 전했다. 김완선은 “언니 없어서 느낌이 정말 이상하다”고 하는가 하면 김광규는 “서울 엄마 없어 너무 슬퍼서 계속 울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강수지는 멤버들에게 일일이 안부를 물으며 청춘들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강수지가 촬영 당일 생일을 맞은 김도균에게 생일 축하 인사를 건네자 김도균은 “빠른 시일 내에 휴가를 마치고 함께 하면 좋겠다”며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결혼 축하 선물로 색소폰 연주를 준비했던 새 친구 홍일권은 만나지 못한 아쉬움을 드러내며 전화로나마 두 사람의 결혼 축하 인사를 전했다.

치와와커플의 알콩달콩 신혼 근황은 26일 오후 11시 10분에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