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남상미 “이번 캐릭터, 나 역시도 궁금하다”…’기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사진제공=SBS

SBS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사진제공=SBS

배우 남상미가 SBS 새 주말드라마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극본 박언희, 연출 박경렬)의 지은한 역으로 새로운 변신을 예고한다.

남상미는 KBS ‘김과장’ 이후 1년 6개월 만에 복귀작으로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을 택했다. 남상미는 극 중 살고자 하는 절박함으로 ‘페이스오프급’ 성형수술을 감행하지만, 그로 인해 모든 기억을 잃게 되는 지은한 역을 맡는다.

지은한은 간절히 원했던 바를 이룬 순간 ‘나’를 잊어버리는 비극을 맞이하지만, 지난 기억을 찾기 위한 도전에 나서며 다양한 얼굴을 보여주는 인물.

이에 대해 남상미는 “지은한은 현실에서 경험할 수 없는 극적인 상황을 맞닥뜨린 인물이다. 폭넓은 감정을 표현할 수 있는 역할이란 점에서 매력을 느꼈다”며 “실제 촬영에 들어가 극 중 상황에 몰입하다 보니, 연기하고 있는 나 또한 은한 앞에 펼쳐질 이야기가 궁금하고 기다려졌다. 시청자분들도 함께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남상미는 SBS 드라마의 깊은 인연을 갖고 있다. ‘결혼의 여신’(2013), ‘인생은 아름다워’(2010), ‘식객’(2008), ‘불량가족’(2006), ‘혼자가 아니야’(2004), ‘백수탈출’(2003)에 이어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으로 일곱 번째 SBS 드라마 출연이다.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은 ‘시크릿 마더’ 후속으로 내달 14일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