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농부’ 한태웅 “하고 싶은 것 하면서 사는 게 행복이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소년농부' 한태웅.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소년농부’ 한태웅.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소년 농부’ 한태웅 군이 자신이 생각하는 ‘행복’에 대해 밝혔다. 25일 오후 3시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tvN 새 예능프로그램 ‘풀 뜯어먹는 소리’의 제작발표회에서다.

한태웅 군은 시골 작은 마을에서 농사를 짓고 사는 16세 소년이다. 구수한 사투리와 독특한 말투, 자신만의 철학이 담긴 깊이 있는 생각으로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서 주목받았다. ‘풀 뜯어먹는 소리’로 처음 예능에 도전한다.

이날 오후 8시 10분 처음 방송되는 ‘풀 뜯어먹는 소리’는 코미디언 정형돈·김숙·이진호, 배우 송하윤이 도시를 벗어나 시골에서 한태웅 군과 생활하며 진정한 행복을 찾는 과정을 그린다.

한태웅은 “많은 이들에게 농촌을 알리고 싶어서 출연하기로 했다. 요즘 농촌에 젊은이들이 부족하다. 농촌도 행복하고 즐겁다는 걸 알려주고 싶었다”고 했다.

그는 ‘행복’에 대해 “별거 없다. 하고 싶은 것 하면서 살면 그게 행복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누가 시켜서 농사를 했다면 여기 있지도 않을 것이다. 좋아서 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