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측 “군병원 특혜 사실무근…대령실無·정상 절차대로 입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빅뱅 지드래곤. / 사진=텐아시아DB

빅뱅 지드래곤.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빅뱅 지드래곤의 군병원 특혜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이 “특혜는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25일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 지드래곤은 최근 발목 수술을 마치고 군 병원에서 재활 치료 중이다. 면회는 대부분 가족 친지들 위주였고 소속사 관계자는 없었다”면서 “지드래곤이 군병원 특혜를 받고 있다는 보도는 매우 악의적이고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병원에 대령실은 존재하지도 않으며 지드래곤은 정상적인 절차와 기준에 따라 입원했다”고 덧붙였다.

지드래곤이 머문 병실은 특실이 아니라 작은 일방병사 1인실이었다고 한다. 면회 방문객들이 많은 병원의 특상상 주변의 소란과 혼란을 막기 위한 적절한 조치였을 뿐, ‘특혜 의혹’은 사실 무근이라고 했다. 뿐만 아니라 지드래곤은 군에서 정해진 병가 기간을 엄수하고 개인 휴가까지 모두 반납하며 재활 치료 중이라고 한다.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지드래곤은 입대 전부터 어깨 탈골과 월드투어 당시에도 발목 고통을 호소했는데, 군 훈련 도중 상태가 더욱 악화됐다”면서 “진단 결과 뼛조각들이 돌아다니며 인대와 근육을 파손해 염증을 유발시키는 심각한 상황이었다. 수술을 받아야 하는 불가피한 상황이었고, 군병원에서 보다 큰 대학 병원을 추천해 뼛조각 제거와 인대 재건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