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쿨어택’ 은지원 ‘스케줄’ 언급에 손동운, “요즘 스케줄 없다” 자폭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funE ‘스쿨어택 2018’/사진제공=SBS funE

SBS funE ‘스쿨어택 2018’/사진제공=SBS funE

SBS funE ‘스쿨어택 2018’(이하 ‘스쿨어택’)에서 손동운과 은지원이 남다른 예능 호흡을 선보인다.

25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되는 ‘스쿨어택 2018’에서는 ‘NCT 127’의 첫 어택과 함께 MC를 맡은 은지원과 손동운의 호흡이 공개된다.

최근 녹화에서 은지원은 모모랜드 주이의 해외 스케줄로 인한 부재를 언급했다. 이어 “‘스쿨어택’은 MC 스케줄 따위는 중요하지 않다. 이 프로그램의 주인공은 오로지 학생이기 때문에 어택 학교와 어택 스타의 스케줄이 최우선”이라며  “혹시라도 MC 중 누군가가 스케줄이 안된다면 MC를 빼고 갈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은지원은 “언제 어떻게 녹화 날짜가 잡힐 지 모른다. 그러니까 손동운도 1년 치 스케줄을 미리 빼놓아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자 손동운은 “나는 스케줄이 없다”며 자폭해 현장에 웃음을 자아냈다.

‘스쿨어택’ 첫 회는 그룹 NCT 127이 전주의 한 학교를 ‘어택’한다. 무려 800여 명의 학생들을 속이고 학교에 잠입하는 미션을 부여 받는다. 또 ‘스쿨어택’ 기회 여부를 걸고 교무실에 잠입해 교감 선생님께 택배를 전달해야 하는 추가 미션이 주어져 긴장감을 더할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