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조민수 “요즘 신인들은 다 잘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조민수/사진제공=엔터스테이션

배우 조민수/사진제공=엔터스테이션

배우 조민수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에서 신인 배우들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마녀’는 시설에서 수많은 이들이 죽은 날, 홀로 탈출한 후 기억을 잃고 살아온 자윤이 정체를 알 수 없는 인물들을 만나면서 시작되는 미스터리 액션 영화다. 25일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조민수를 만났다.

‘마녀’에서 닥터 백 역을 맡은 조민수는 “박훈정 감독에게 ‘한 명도 아니고 (신인 배우를) 셋이나?’라고 말하며 처음에는 걱정을 표했다. 무서워서 죽는 줄 알았다. 그래서 더 잘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요즘 애들은 다 잘하더라. 촬영이 없을 때 나가서 신인 배우들 연기를 보기도 했다”며 후배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마녀’는 오는 27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