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민호, “축구 선수 꿈꿨지만 아버지가 반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사진제공=JTBC

JTBC ‘냉장고를 부탁해’/사진제공=JTBC

샤이니 민호가 “어린 시절, 부모님이 축구 선수의 꿈을 반대했다”고 고백했다.

25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2018 러시아 월드컵 특집으로 전 국가대표 최용수 감독과 연예계 축구 스타 샤이니 민호가 출연한다.

최근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샤이니 민호는 축구에 얽힌 자신의 이야기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현역 축구팀의 감독인 아버지의 DNA를 물려받아 연예계 대표 ‘축구 금수저’로 통하는 민호는 “어릴 적, 축구 선수를 꿈꿨지만 집에서 반대했었다”고 털어놨다. 심지어 “집을 나가라는 소리까지 들었었다”고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를 듣던 최용수 감독은 “나도 아들이 축구 선수가 되는 걸 반대했다”며 “한 때는 축구선수 메시처럼 키우고 싶었지만 자기 골대에 골을 넣는 걸 보고 포기했다”고 밝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MC들은 민호에게 “최용수와 안정환 중 최고의 공격수를 꼽아 달라”며 난감한 질문을 던졌다. 민호는 “최용수 감독님은 완벽한 타깃형 스트라이커, MC 안정환은 섀도 스트라이커”라며 “(두 분이) 스타일이 너무 다르지만, 최용수 감독님을 꼽고 싶다”고 솔직하게 말해 최용수를 웃음 짓게 만들었다. 그러나 최용수 예찬을 늘어놓던 민호는 “가장 좋아하는 축구 감독은 누구냐”는 질문에는 다른 사람을 꼽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샤이니의 숙소 냉장고가 공개됐다. 여태껏 나왔던 아이돌의 숙소 냉장고와 달리 풍성한 재료가 들어있어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 민호는 샤워 이후 꼭 챙겨먹는다는 음식은 물론, 청양고추에 대한 무한한 사랑을 드러내는 등 남다른 입맛을 공개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