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라그램, MBC ‘복면가왕’서 활약..’반전 매력’으로 시선집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래퍼 킬라그램(KILLAGRAMZ)이 MBC 음악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 출연해 이목을 끌었다.

킬라그램은 지난 24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 모아이와 더불어 이문세의 ‘소녀’를 열창했다. 이후 복면을 벗고 홀로 더 클래식의 ‘마법의 성’을 불러 호응을 얻었다. 랩이 아니라 잔잔한 분위기의 노래를 선곡해 예상하지 못한 미성을 보여줬다.

노래뿐만 아니라 그는 농구공을 이용한 개인기부터 스트리트 댄스까지 선사했다. 여린 감성과 귀여운 면모로 방송 직후 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며 주목받았다.

킬라그램은 소속사 케이튠 콜렉티브 레이블을 통해 “좋은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돼 기쁘다. ‘복면가왕’에서 처음으로 래퍼가 아니라 노래를 부르는 색다른 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