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다방’ 웹툰 작가♥동화 작가, 인연으로 성사…인증 사진 보내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tvN '선다방' 방송화면 캡처

/ 사진=tvN ‘선다방’ 방송화면 캡처

tvN ‘선다방’에서 만난 웹툰 작가와 동화 작가가 인연이 돼 인증 사진을 제작진에게 보내왔다. 이 사진들은 24일 방송된 ‘선다방’에서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선다방’은 임시 휴업을 알리며 그간 화제가 된 커플들의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제작진은 웹툰 작가가 참가한 마라톤 대회에 동화 작가가 응원하러 간 사진, 웹툰 작가와 동화 작가가 각각 보내준 사진들을 공개했다.

웹툰 작가는 당시 “감정표현이 서툴러요. 하지만 이제 괜찮아요”라고 썼다. 이에 VCR을 지켜보던 유인나는 “전 평소에 ‘이제 괜찮아’ 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때마다 ‘이제 괜찮아요’라는 말이 생각난다”고 밝혔다.

이적은 이 커플을 보며 “설정도 아니고 대본도 진짜 리얼하게 바라보는 것, 이것이 ‘선다방’이 추구하는 것이겠구나라고 느꼈다”고 털어놓았다.

양세형은 “웹툰 작가가 친구랑 맞선 연습을 했다고 한다”며 “표정이 너무 한가지라 친구보고 자신을 촬영했다고 한다”고 알렸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