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 서예지, “법으로 싸운다는 건 참 힘든 거구나”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tvN '무법변호사' 방송화면 캡처

/ 사진=tvN ‘무법변호사’ 방송화면 캡처

24일 방송된 tvN ‘무법변호사’에서 서예지가 이준기에게 “법으로 싸운다는 것이 참 힘든 것이구나”라고 말했다.

하재이(서예지)는 한바탕 싸우고 온 봉상필(이준기)을 보며 “무법”이라고 설명한 후 “우리 같은 사람들이 법으로 싸운다는 게 참 힘든 것”이라는 생각을 털어놓았다.

그러자 봉상필은 “그래도 우린 나은 편이지. 변호사란 직분이 있으니까. 그래서 우리가 잘 싸워야 하는거고”라고 주변을 둘러보며 말했다. 이어 서예지에게 “나 인정해주는 거야? 기분 좋은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준기는 뜻한 대로 남순자(염혜란)를 끌어들이는 데 성공했다. 차문숙 판사(이혜영)에게 배신당한 남순자가 이준기의 거래를 받아들이기로 한 것. 남순자의 딸은 이준기의 사무실로 찾아와 장부를 넘겼다. 이준기는 직접 만난 남순자에게 “당신이 저지르지 않은 죄에 대해서는 벌을 받지 않게 할 겁니다”라고 약속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