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변호사’ 이준기, 염혜란에 거래 제안 “차판사는 썩은 동앗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tvN '무법변호사' 방송화면 캡처

/ 사진=tvN ‘무법변호사’ 방송화면 캡처

24일 방송된 tvN ‘무법변호사’에서 이준기가 염혜란에게 거래를 제안했다.

이날 방송에서 봉상필(이준기)은 자신의 접견 신청을 받은 남순자(염혜란)를 만났다.

봉상필은 “당신이 차문숙(이혜영)의 차명계좌를 관리해왔다는 거 알아”라고 말했으나 남순자는 “나하고는 상관없다”며 “우리 차 판사 감히 음해하지 말아”라고 받아쳤다.

봉상필은 자신의 제안이 남순자가 처한 늪에서 꺼내줄 유일한 생명줄이라 아쉽다며 “그 썩은 동앗줄 계속해서 잡고 있던지”라고 했다.

이어 “아참 천하의 안오주(최민수)가 지금은 어떤 꼴이 됐는지 한번 잘 생각해봐”라고 말한 채 자리를 떠났다. 남순자는 순간 고민에 빠진 표정을 지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