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아들’, 월드컵 중계로 결방…아쉬움은 이창엽으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창엽 / 사진제공=포레스트엔터테인먼트

이창엽 / 사진제공=포레스트 엔터테인먼트

MBC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이 월드컵 중계로 24일 결방되는 가운데 아쉬움을 달랠 배우 이창엽의 사진이 공개됐다.

이창엽의 소속사 포레스트 엔터테인먼트는 드라마 세트장 안에 있는 이창엽의 사진을 공개했다.

이창엽은 극 중 어려운 일이 있을때 달려와주는 든든한 동네 오빠이자 믿음직한 동생 최용 역을 맡았다.

이 사진은 촬영 대기시간에도 찍힌 것으로,  쉴 때도 대본에서 손을 떼지 못하며 끊임없이 노력하는 이창엽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