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변호사’ 서예지X백주희, 눈물의 모녀상봉…이준기와 로맨스 회복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tvN '무법변호사'

/ 사진=tvN ‘무법변호사’

tvN ‘무법변호사’에서 서예지와 백주희가 드디어 만났다. 지난 23일 방송에서다.

이날 하재이(서예지)는 봉상필(이준기)이 자신의 엄마 노현주(백주희)의 정체를 알고도 말하지 않았다는 사실에 분노했다.

봉상필은 노현주와 차문숙(이혜영)의 눈을 속이기 위해 주변인들까지 모두 속이는 은밀한 계획을 세웠던 것이다. 차문숙은 남순자(염혜란)를 이용해 덫을 놓고 노현주의 살인을 사주했다.

차문숙은 자신의 살인사건을 아는 하재이 엄마 노현주를 죽이고자 했고 봉상필은 노현주의 완벽한 죽음을 만들어 노현주의 안전을 보장하게 됐다.

우여곡절 끝에 하재이와 엄마 노현주가 눈물의 상봉을 하게 됐다. 하재이는 “엄마… 이제야 제대로 불러보네”라며 엄마를 끌어안았다.

이후 하재이는 무법변호사 사무실로 돌아와 다짜고짜 봉상필을 때리기 시작했다. 이어 하재이는 봉상필을 구석으로 데려가 기습 포옹을 하며 진한 애정을 드러냈다. 모녀상봉 후 로맨스가 회복하며 더욱 달콤한 연인으로 변신하게 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