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마더’ 오연아, 온몸으로 완성한 캐릭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오연아

/ 사진=오연아

배우 오연아가 SBS 주말드라마 ‘시크릿 마더’에서 자신의 색을 제대로 드러내고 있다.

지난 23일 방송된 ‘시크릿 마더’에서는 오연아가 남편 병학(김병옥)의 외도를 알게 됐다. 이날 오연아는 화숙(김재화)과 의기투합해서 의문의 여성이 살고 있다는 집에 쳐들어갔다. 사진을 보고 모든 사실을 알게 된 오연아는 당황해 얼음처럼 굳어버렸다.

결국 오연아는 남편의 불륜 상대와 육탄전을 벌였다. 더욱이 머리는 산발 된 채 벽에 걸린 상장들을 멍하니 보고 있자 서러움이 북받쳤다. 이후 병학이 미안한 기색 없이 오히려 호통을 치자 오연아는 모멸감에 부들부들 눈물을 훔쳤다. 속상한 마음은 엄마들과 속내를 털어놓고 이야기하며 조금 풀어지는 것처럼 보였다.

이처럼 오연아는 ‘시크릿 마더’에서 주어진 캐릭터에 숨결을 불어 넣고 있어 앞으로의 연기에 더 기대감을 높였다.

‘시크릿 마더’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