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메이트’ 서효림, 볼수록 매력만점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올리브

/ 사진제공=올리브

배우 서효림이 아르헨티나 커플과의 홍대 나들이에 나섰다.

지난 23일 방송된 tvN, 올리브 예능 프로그램 ‘서울메이트’에서 서효림은 하우스 메이트가 된 가브리엘, 클로이 커플의 위시리스트를 이뤄주기 위해 첫 여행지를 홍대로 설정하고 직접 운전대를 잡았다.

홍대에 도착한 서효림은 ‘솔로 호스트’임에도 아르헨티나 커플과 스스럼없이 어울렸다. 트릭아이 미술관에서는 커플 사진을 위해 연기지도를 아끼지 않는 ‘서필버그’ 감독으로 변신하는가 하면, 사주 카페에서는 메이트들의 사주 결과에 부러워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날 서효림은 특유의 친화력과 솔직한 매력으로 커플 메이트 맞춤 호스트로 거듭났다. 메이트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물하고자 그들의 사진이 거품으로 프린트 된 셀피 커피를 준비했다. 또 현재 남자운이 없다는 사주에 좌절하지 않고 가브리엘에게 아르헨티나에서의 소개팅 약속을 호탕하게 받아냈다.

볼수록 매력만점인 배우 서효림이 호스트로 나선 tvN, 올리브 예능 프로그램 ‘서울메이트’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