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정원’ 김정훈 “어떻게든 잊고 싶은 것은 ‘나의 죽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비밀의 정원' 김정훈/사진=tvN '비밀의 정원' 방송 화면 캡쳐

‘비밀의 정원’ 김정훈/사진=tvN ‘비밀의 정원’ 방송 화면 캡쳐

tvN ‘비밀의 정원’에서 김정훈이 걱정이 많은 성향을 드러냈다.

24일 방송된 ‘비밀의 정원’에서 김정훈은 밥을 먹다 말고 건강 보조제를 챙겨먹고 건강 정보 프로그램을 시청했다. 정형돈은 “좋은 실버타운을 보는 느낌”이라며 김정훈을 걱정했다.

이날 김정훈은 출연자들 가운데 가장 높은 ‘걱정 만수르’ 수치를 보였다. ‘걱정 만수르’ 수치는 불확실성에 대해 불안감이 높은 정도.

불확실한 것을 견디지 못하는 성향은 문장 완성 검사에서도 나타났다. 김정훈은 검사를 통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귀신’, 무슨 일을 해서라도 잊고 싶은 것은 ‘나의 죽음’이라고 답했다.

정신의학과 양재웅 전문의는 김정훈의 상태에 대해 “논리적으로 설명이 안 되면 통제가 안된다”고 설명했다. 성시경이 “연애에도 이런 성향을 띠냐”고 묻자 김정훈은 “주변으로부터 ‘잔소리하는 여자는 만나면 안 돼’라는 소리를 많이 듣는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심리 전문가 이수정 교수는 “여자 입장에서 힘들어할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정훈은 통제력이 강하다. 주변 정리를 해야 하는 스타일이기 때문에 정리가 안 된다면 아예 인간관계를 통제한다. 그런 사람은 권위적인 인물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하지만 오히려 그런 자신이 권위적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