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온 마스’ 박성웅X정경호, ‘손발 척척’…끈끈해진 복고 수사 케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라이프 온 마스' 박성웅, 정경호의 주거 침입 사건 수사/사진제공=OCN

‘라이프 온 마스’ 박성웅, 정경호의 주거 침입 사건 수사/사진제공=OCN

OCN 오리지널 ‘라이프 온 마스’에서 정경호가 김재경 사건 해결을 위해 움직인다.

‘라이프 온 마스’ 제작진은 23일 한태주(정경호 분)와 강동철(박성웅 분)이 한말숙(김재경 분)의 주거 침입 사건을 수사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한태주는 1988년 봄, 가족과 함께 인성시에 있었다는 기억의 조각을 찾아냈다. 수면 위로 떠오른 기억은 2018년과 1988년의 연결고리를 풀어내는 데 핵심 단서가 될 것을 암시했다. 한태주의 기억을 상기시킨 인물은 고모 한말숙. 한태주는 한눈에 고모를 알아봤지만 한말숙에게 성인이 된 한태주는 낯선 사람일 뿐이었다.

의문의 주거 침입 사건이 발생하면서 한태주와 강동철은 수사를 위해 한말숙의 집까지 방문했다. 경찰서 첫 등장에서 보여줬던 통통 튀는 밝은 에너지와 달리 한껏 수척해진 한말숙의 얼굴이 심상치 않은 사건이 있었음을 암시한다. 겁에 질린 표정으로 정황을 설명하는 한말숙과 낯선 이의 흔적이 역력한 방안이 긴장감을 자아낸다.

한태주와 강동철은 그동안 사건을 함께 추격하며 한층 끈끈해졌다. 두 사람은 매의 눈으로 사건 현장을 살피며 수사 본능을 발산한다. 서랍 구석구석부터 담장까지 꼼꼼하게 살피며 범인의 흔적을 찾아내려 애쓴다.

‘라이프 온 마스’ 제작진은 “사건을 거듭하며 한태주와 강동철이 서로를 이해하고 인간적으로 가까워지게 된다”며 “한층 끈끈해진 복고 수사 케미를 선보일 두사람의 찰떡 호흡을 기대해도 좋다”고 설명했다.

‘라이프 온 마스’는 23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