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룸’ 블랙핑크, 진짜 춤신춤왕은 제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이돌룸' 블랙핑크/사진='아이돌룸' 방송 장면 캡쳐

‘아이돌룸’ 블랙핑크/사진=’아이돌룸’ 방송 장면 캡쳐

정형돈과 데프콘이 JTBC ‘아이돌룸’에서 블랙핑크의 춤 실력을 확인했다.

23일 방송된 ‘아이돌룸’의 ‘팩트체크’ 코너에서는 리사가 한 번 본 춤은 다 외워버리는 ‘댄스 슈퍼컴퓨터’라는 사실을 검증했다.

정형돈과 데프콘이 이러한 소문이 맞냐고 묻자 리사는 “한 번 보고는 어렵지만 세 번 정도면 (할 수 있다)”며 자신 없는 목소리로 말했다.

이어 리사는 레드벨벳의 ‘빨간 맛’과 트와이스의 ‘What is Love?’ 뮤직비디오를 보면서 안무를 외웠다. 자신 없어하던 태도와는 달리 완벽한 안무 커버를 선보였다. 정형돈이 “어떻게 그렇게 잘 추냐”고 묻자 리사는 “춤을 많이 배워서 빨리 (습득할 수 있다)”고 답했다. 지수는 선미의 ‘가시나’로 ‘댄스 슈퍼컴퓨터’에 도전했지만 실패한 뒤 애교로 무마했다.

블랙핑크는 ‘붐바야’로 고난도 펌프 게임에 도전했다. 앞서 댄스 천재를 인정 받았던 리사는 반전을 선보였다. 독특한 엇박자 스탭을 선보이며 ‘F’ 점수를 받은 것. 지수는 펌프 게임에서도 갈팡질팡하며 ‘F’를 받았다. 반면 제니는 ‘B’를 받으며 블랙핑크 내 펌프왕으로 거듭났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