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광경 처음”… ‘복면가왕’ 김구라, 곤충 개인기에 당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복면가왕' 복면 가수들과 판정단/사진제공=MBC

‘복면가왕’ 복면 가수들과 판정단/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에서 복면 가수들이 독특한 개인기로 김구라를 당황시킨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는 80대 왕좌를 노리는 8인의 노래 고수들이 새롭게 출사표를 던진다. 이 가운데 지금껏 한 번도 본 적 없는 기이한 개인기 열전이 펼쳐진다.

탄탄한 가창력으로 판정단을 사로잡은 한 복면 가수는 각종 곤충의 흉내를 냈다. 김구라는 스스로 웃음을 터뜨릴 만큼 어처구니없는 개인기를 선보인 그에게 “내가 그동안 많은 개인기를 봤지만, 이렇게 날 것은 처음 본다”며 당황해했다.

걸그룹 댄스를 준비해 온 또 다른 복면 가수는 댄스 도중 무대 밖으로 이탈할 뻔한 돌발 상황을 일으키기도 했다. 그가 게걸음으로 춤을 추며 자꾸만 무대 밖으로 향하자 MC 김성주가 급히 달려가 상황을 수습했다.

복면 가수들의 독특한 개인기 열전은 오는 24일 오후 4시 50분에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