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현 “누구도 강간하지 않았다” 의혹 전면부인 (입장 전문)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배우 조재현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조재현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재일교포 여배우 A씨를 포함해 여러 건의 성폭행 및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배우 조재현이 “A씨뿐만 아니라 누구도 성폭행하거나 강간하지 않았다”고 22일 밝혔다.

조재현은 이날 법률대리인을 통해 자신에게 16년 전 성폭행 당했다고 지난 20일 폭로한 A씨를 공갈 미수 혐의로 고소하고 그간의 성폭행 의혹을 부인하는 내용의 입장문을 내놨다.

이에 따르면 조재현은 모 드라마를 통해 A씨를 알게 된 뒤 이성적인 관계를 가졌다. 작품이 종영하고 6개월 쯤 지나 자신이 드라마 촬영 차 머무르던 부산으로 A씨가 찾아왔으나 조재현은 ‘선후배로 지내자’며 A씨를 타일렀다고 한다.

조재현은 2002년 2월 초, A씨의 어머니가 야쿠자를 운운하며 자신을 위협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그가 베를린영화제에 다녀온 뒤부터 A씨 어머니가 금전을 요구하기 시작했고 그 후 10여 년 간 요구는 이어졌다고 했다.

조재현은 “그 금액은 확인된 것만 1억 원 가까웠다”며 “그리고 최근 2, 3년간 조용하다 싶었는데, 미투 사건이 터진 이후 다시 저희 쪽에 내용증명서가 왔다”며 “저에게 사과를 요구한다라는 내용과 함께 그간 단 한 번도 그녀 입이나 어머니 입에서 나온 적 없는 ‘성폭행’이란 말이 들어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측 변호사의 만남을 통해 A씨와 어머니의 목적이 3억 원이라는 것을 전해 들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전 재일교포 여배우 뿐 아니라 누구도 성폭행하거나 강간하지 않았다”며 “아직도 저로 인해 상처받은 분들이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저 또한 그 분들께 평생 속죄하는 마음으로 살아야 한다는 것을 안다. 하지만 이런 제 처지를 이용해 거짓과 협박으로 불합리한 요구를 한다면, 법적으로 강력히 대처할 수밖에 없음을 밝힌다”고 했다.

다음은 조재현의 입장 전문이다.

조재현입니다.

저는 저로 인해 피해를 입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하는 마음으로 모든 걸 내려놓고 속죄하며 지내고 있습니다.

그 동안 왜곡된 제보나 보도에 대해서 어떤 대응을 하지 않은 건 최초 원인제공을 한 사람이 제 자신이었으므로 반성하는 시간을 가지는 것이 맞다고 여겼기 때문입니다. 지금 이순간도 제가 입장을 밝히는 것이 맞는 것인지 고민도 많이 했지만, 고소를 하는 처지에선 솔직한 제 의견을 말해야 할 것 같아, 이렇게 서면으로 입장을 밝힙니다.

먼저 저는 재일교포 여배우를 화장실에서 성폭행한 적이 없습니다. 그녀가 저를 초대한 적이 없다고 하였으나 저는 그녀 집에 두 번 갔습니다. 아직도 그녀의 집 구조가 선연히 기억이 납니다.

1998년부터 2001년 초까지 방송한 모 드라마에 그녀는 후반에 합류했고, 그녀를 그때 알게 되었습니다. 저를 잘 따르는 후배였고 저도 처음엔 편한 후배연기자로만 알고 지냈습니다. 전 그때 가정을 가진 30대 중반 배우였고, 그녀는 20대 중반 정도였습니다. 짧은 기간이었지만 가정을 가진 제가 다른 여자를 이성으로 만났다는 건, 대단히 잘못한 일이었습니다.

드라마는 종영되었고, 저와 그녀의 관계는 자연히 소원해졌습니다. 이렇게 만남은 끝이 나는구나 했는데, 드라마 종영 6개월 후쯤 제가 당시 드라마를 촬영 중인 부산으로 그녀가 왔습니다. 저는 그녀를 이제 이성으로서 만남은 끝내고 선후배로 지내는 것이 좋겠다고 타일렀고, 그녀 또한 가정을 가진 남자와 길게 관계가 유지되면 안되는 것을 알고 있다고 했고, 이를 받아들였습니다.

그리고 2002년 2월 초입니다 정확히 제가 베를린영화제 초청받아 떠나기 하루 전으로 기억합니다. 그녀의 어머니가 본인 딸과 교제를 했으면 데리고 살든지 아니면 야쿠자를 운운하며 입에 담지 못할 구체적인 표현을 쓰면서 생명의 위협을 가할 거라고 했습니다. 영화제에 다녀온 이후 그녀 어머니를 다시 만났을 때는 금전 요구가 시작되었습니다. 저는 그녀 어머니의 협박과 요구를 벗어날 수 없었고, 그 후 10여 년간 금전 요구는 계속 질기게 이어졌습니다. 마지막에는 비행기 티켓, 핸드폰 요금까지 그 금액은, 확인된 것만 1억 원 가까운 돈이었습니다. 그리고 최근2,3년간 조용하다 싶었는데, 미투 사건이 터진 이후 다시 저희 쪽에 내용증명서가 왔습니다. 저에게 사과를 요구한다라는 내용과 함께 (사과를 요구했다면 수도 없이 했을 것이고 그녀 어머니가 협박했을 때 죽고 싶은 고통과 치욕도 맛보았습니다) 그간 단 한 번도 그녀 입이나 어머니 입에서 나온 적 없는 ‘성폭행’이란 말이 들어 있었습니다. 제 변호사와 그녀의 변호사가 만난 후, 저는 역시 그녀와 어머니의 목적은 3억이라는 돈이라는 것을 전해 들었습니다. 더 이상의 구체적인 이야기는 하지 않겠습니다.

전 재일교포 여배우 뿐 아니라 누구도 성폭행하거나 강간하지 않았습니다.

처음 제보를 받은 기자와 저희 측 변호사가 통화를 한 후, 저는 고소까지는 가지 않길 바란다고 하였습니다. 지금도 고소를 한 것에 대해서는 마음이 무겁습니다. 정확히 18년 전 가정을 가진 30대 남자와 미혼인 20대 여성의 짧은 만남이 이렇게 서로에게 아픔을 주게 된 최초의 원인이 저에게 있기 때문입니다. 작년 저에겐 이런 일도 있었습니다. 대학로에서 1인 시위를 했던 노모… 기사화된 적도 있었습니다. 결국 4번의 걸친 1인 시위를 보다 못해 고소했습니다. 노모의 딸을 37년 전 사귀었고, 제가 사회적으로 성공했으니 5억 원을 요구한 건입니다. 최근 그 쪽에서 더 이상 이런 행동을 않겠다는 확답을 검찰에서 받아, 저는 고소를 취하했습니다.

물론 아직도 저로 인해 상처받은 분들이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저 또한 그 분들께 평생 속죄하는 마음으로 살아야 한다는 것을 압니다. 하지만, 이런 제 처지를 이용해 거짓과 협박으로 불합리한 요구를 한다면, 법적으로 강력히 대처할 수밖에 없음을 밝힙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