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장윤정, “8살 때 학교 조퇴하고 ‘전국노래자랑’ 예심 보러 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불후의 명곡’/사진제공=KBS2

KBS2 ‘불후의 명곡’/사진제공=KBS2

가수 장윤정이 과거 ‘KBS1 ‘전국노래자랑’의 예심을 보기 위해 학교도 빼먹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오는 23일 오후 5시 35분 방송되는 ‘불후의 명곡’에는 가수 장윤정이 전설로 출연한다. 어린 시절부터 남달랐던 트로트 사랑으로 ‘전국노래자랑’에 출전 비화를 공개한다.

장윤정은 노래 ‘애가 타’에 대한 일화를 전하던 중 “8살 어린나이에 동네에 ‘전국노래자랑’이 열린다는 소식을 듣고 학교를 조퇴하고 혼자 예심을 보러 갔다. 그때도 트로트를 불렀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심사위원이었던 작곡가 임종수 선생님께서 ‘나중에 커서 꼭 다시 보고 싶다’고 말씀하셨다. 수년이 지나 ‘애가 타’라는 곡으로 작곡가와 가수로서 다시 만나게 된 것”이라며 특별한 인연을 설명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