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홍진영♥︎김종국, 스위스까지 이어진 ‘럭셔리’ 러브라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런닝맨'/사진제공=SBS

SBS ‘런닝맨’/사진제공=SBS

SBS ‘런닝맨’에서 ‘럭셔리 투어’를 떠난 김종국과 홍진영이 또 한번 러브라인을 형성한다.

24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될 ‘런닝맨’에서는 ‘럭셔리 투어’를 위해 스위스로 떠난 김종국, 하하, 송지효, 양세찬, 홍진영, 강한나의 행복한 일상이 공개된다.

이들은 스위스의 ‘체르마트’를 향했다. 체르마트는 BBC가 선정한 ‘죽기 전에 가봐야 할 50곳’ 중 하나로 만년설 알프스 산맥에서 여름 스키를 즐길 수 있는 곳.

멤버들은 이동을 위해 기차에 올라탄 뒤 창밖에 펼쳐지는 그림 같은 풍경만으로도 연신 감탄했다. 특히 푸른 들판과 흰 눈이 공존하는 절경에 촬영 내내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촬영도 잊은 채 다양한 인증샷을 남긴 멤버들은 “‘런닝맨’ 촬영 중 최고로 행복한 순간”이라며 극찬했다.

김종국과 홍진영의 러브라인은 스위스까지 이어졌다. 유독 더 행복해 보이는 두 사람은 운명의 커플룩은 기본, 항상 함께 있는 모습으로 핑크빛 기류를 과시할 예정.

아울러 ‘몸서리 벌칙 투어’를 떠난 유재석, 지석진, 이광수, 전소민, 이다희, 이상엽은 촬영 내내 예민함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