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2’ 박정현・하림・수현, 다뉴브 강가에서 ‘추모 버스킹’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비긴어게인2’/사진제공=JTBC

JTBC ‘비긴어게인2’/사진제공=JTBC

JTBC ‘비긴어게인2’에서 박정현, 하림, 수현이 다뉴브 강가에서 ‘추모 버스킹’을 연다.

22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되는 ‘비긴어게인2’에서는 박정현, 하림, 수현이 헝가리의 가슴 아픈 역사를 안고 있는 다뉴브 강가를 찾아간다. 이 곳은 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가 유대인들이 신발을 벗게 한 후 총살하고 물에 밀어 넣은 장소다. 후에 이들을 추모하기 위해 ‘다뉴브 강가의 신발들’이라는 조형물이 놓였고, 현재까지 수많은 사람이 찾아가 넋을 기리고 있다.

세 사람은 어느 때보다 신중하게 노래들을 선곡해 버스킹을 준비했다. 이날 박정현은 연습 당시 울컥하며 “눈물이 날 것 같다”고 말했던, 시인과 촌장의 ‘좋은 나라’를 불렀다. 그는 “진심을 다해 평화로운 에너지를 보내주고 싶었다”며 선곡 이유를 밝혔다.

수현은 샤이니의 김종현이 작곡한 ‘한숨’을 불렀다. 이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없지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라며 애도했다. 박정현이 부른 사라 맥라클란의 ‘Angel’이 울려 퍼지자 행인들은 숨죽여 세 사람의 노래를 들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