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 김구라X설민석, ‘인디아나 존스’ 촬영지서 ‘카우보이’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선을 넘는 녀석들’/사진제공=MBC

MBC ‘선을 넘는 녀석들’/사진제공=MBC

MBC ‘선을 넘는 녀석들’의 동갑 듀오 김구라와 설민석이 영화 ‘인디아나 존스’ 촬영지인 페트라에서 ‘카우보이’로 변신한다. 

22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되는 ‘선을 넘는 녀석들’ 10회는 김구라, 이시영, 설민석, 샤이니 민호가 요르단의 반전 매력을 체험한 뒤 국경선을 넘어 이스라엘에 발을 딛는다.

요르단 여행 중인 김구라와 설민석은 영화 ‘인디아나 존스-최후의 성전’ 촬영지인 페트라에서 과감히 말에 올라타며 해리슨 포드에 연기에 심취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승마 고객을 유치하려는 관광지 상인들의 3차에 걸친 치열한 분쟁(?) 끝에 간신히 말에 올라탄 뒤 “완전히 애리조나 카우보인데”라며 유유자적한다.

이후 말에서 내린 두 사람은 세계 불가사의 중 한 곳인 페트라를 둘러보며 고대 나바테아인의 역사와 지혜를 되새긴다. 나바테아 문명의 최대 걸작 ‘알 카즈네’를 보고는 감탄을 금치 못한다. 이후 이스라엘로 향하며 동갑 듀오인 이들이 세 번째로 선을 넘는 순간을 함께할 예정.

‘선을 넘는 녀석들’은 국경을 접한 두 나라의 닮은 듯 다른 역사와 문화, 예술, 그리고 사회 이슈를 들여다 보는 탐사 예능 프로그램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