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메이트’ 서효림, “부럽다. 좋겠다”…커플 메이트에 외로움 ‘폭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올리브 '서울메이트'/사진제공=올리브

올리브 ‘서울메이트’/사진제공=올리브

올리브 ‘서울메이트’에서 아르헨티나 커플을 메이트로 맞은 솔로 호스트 서효림이 외로움과 부러움 속 첫 서울 투어를 시작한다.

오는 23일 오후 6시에 방송되는 ‘서울메이트’에서는 서효림과 아르헨티나 커플 메이트인 클로이와 가브리엘이 첫 일정으로 젊음의 거리 홍대를 찾는다. 꽁냥꽁냥한 커플 사이에서 서효림은 외로움과 함께 부러움을 표한다.

이들이 가장 먼저 찾은 곳은 클로이와 가브리엘의 위시리스트이자, 다양한 형태의 착시 그림들이 있는 트릭아이 미술관. 서효림은 커플 맞춤 사진부터 동영상 촬영, 통역, 안내까지 처음답지 않은 능숙한 호스트의 면모를 보인다.틈만 나면 애정을 표현하는 커플 메이트의 모습에는 며 무의식적으로 진심을 드러낸다.

세 사람은 또다른 위시리스트인 ‘한국 전통 운세 보기’를 위해 사주카페로 향한다. 처음 보는 사주풀이에 가브리엘과 클로이는 걱정 반, 기대 반으로 큰 관심을 보였다고. 이와 함께 일정 내내 부러움을 나타냈던 서효림의 눈물 없인 들을 수 없는 연애운이 공개돼 궁금증을 자아낸다. ‘서울메이트’의 또다른 호스트들인 김숙, 김준호, 소유 연애운도 함께 전해져 이목을 집중시킬 예정.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