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을 넘는 녀석들’ 민호, “사복에 총 든 사람 처음 본다” 경직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선을 넘는 녀석들’/사진제공=MBC

MBC ‘선을 넘는 녀석들’/사진제공=MBC

샤이니 민호가 MBC ‘선을 넘는 녀석들’에서 요르단과 이스라엘의 국경을 넘는 모습이 포착됐다. 활발한 해외활동으로 펼친 그가 걸어서 국경을 넘는 것은 처음이라 이목이 집중된다.

22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되는 ‘선을 넘는 녀석들’ 10회에서는 김구라, 이시영, 설민석, 민호가 미지의 세계 중동의 선을 넘는 ‘요르단-이스라엘 편’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요르단의 항구 도시 아카바에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역사 강의로 여행의 의미를 되새긴 멤버들. 이들은 이스라엘로 가기 위해 ‘와디 아라바 국경 검문소’로 향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불꽃 카리스마’ 리액션으로 막내 역할을 톡톡히 해오던 민호는 요르단과 이스라엘의 국경이 가까워지자 조금은 경직된 모습이었다. 첫 ‘걸어서 국경 넘기’에 긴장 반 설렘 반의 심정을 드러냈다,

특히 요르단 검문소를 통과한 뒤 잠시간 도보 월경을 만끽하던 그는 철저하기로 소문 난 이스라엘 검문소 앞에서 군인을 목격했다. “사복에 총 든 사람 처음 본다”며 일순간 굳어진 모습.

또한 이번 방송에서 민호는 ‘열정적인 카리스마, 대폭소, 동공지진’ 등 의외의 반전 모습으로 3단 변신을 해 매력을 발산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