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언니’ 한채영X선미X효연, 깜짝 모임…동생 자랑 ‘폭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4 ‘비밀언니’/사진제공=JTBC4

JTBC4 ‘비밀언니’/사진제공=JTBC4

JTBC4 ‘비밀 언니’의 한채영, 선미, 효연이 한 자리에 모인다.

22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될 ‘비밀언니’ 8회에서는 그동안 출연했던 ‘언니’들인 한채영, 선미, 소녀시대 효연이 깜짝 비밀모임을 갖고 이야기를 나눈다.

세 사람은 만나자마자 ‘내 동생’ 칭찬을 늘어놓으며 끝없는 수다를 펼쳤다. 이어 각자 기록했던 비밀노트까지 보여주며 자랑했다.

선미는 “동생 슬기와 자주 연락한다”며 “최근에 슬로베니아에서 찍은 사진을 보내줬다”고 기선제압했다. 한채영은 “나한테는 왜 안 보냈지”라고 귀여운 질투심을 내비치며 예리에게 폭풍 문자를 보냈다. 하지만 예리에게 가장 먼저 영상통화가 걸려오자 어깨를 으쓱해 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타임 후 언니들만의 비밀 데이트를 하게 된 세 사람은 차 안에서 창 밖 연인들을 바라보며 자연스럽게 연애 이야기를 시작했다. 채영은 두 사람에게 “길거리 데이트한 적 있느냐”라며 짓궂은 질문을 던졌다. 이후 효연도 ‘선미 놀리기’에 가담해 대화에 불을 지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