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는 왜 그럴까’ 박서준, 안방극장을 들었다 놨다

[텐아시아=황영진 기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 사진제공=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 사진제공=tvN

박서준이 지루할 틈 없는 변화무쌍한 연기로 안방극장을 들었다 놨다 하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다.

극 중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 역을 맡은 박서준은 로맨스, 코믹, 미스터리를 넘나들며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21일 방송된 6회에서 영준은 미소(박민영 분)에게 한 실수를 만회하기 위해 ‘맞춤 데이트’에 나서는 모습으로 로맨스에 불을 지폈다. 한 번도 경험해보지 않았던 버스 데이트에 선뜻 나서거나, 돼지껍데기 집에서 손수 껍데기를 구워주는 등 취향저격 풀코스로 달달함을 선사했다.

또한 미소를 위해 의기양양하게 나선 인형 뽑기에 실패하자 한껏 집착했다가, 결국 다음날 성공한 후 아이처럼 환호성을 내지르는 등 귀여운 매력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형 성연(이태환 분)의 북 콘서트 진행 소식에는 냉담하게 반응하며 싸늘한 눈빛을 거두지 않는 등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했다. 과거 형제간의 사연은 물론 미소와의 첫 키스를 실패하게 만든 악몽 같은 기억과 케이블 타이, 발목 상처 등 영준을 둘러싼 미스터리가 풀리지 않은 상태. 박서준은 밀도 높은 연기를 통해 미스터리까지 소화해내며 극의 흥미를 더하고 있다.

이처럼 박서준은 한 회 동안 설렘 가득한 로맨스부터 잔망스러움이 넘치는 코믹함, 묘한 미스터리까지 극 전체를 종횡무진하며 물오른 연기력을 보이고 있다. 다채로운 표정연기와 섬세한 표현력으로 캐릭터의 수많은 감정들을 설득력 있게 그려내며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6회는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7.7%, 최고 9.2%를 기록, 수목드라마 최강자로 우뚝 서며 열렬한 반응을 얻고 있다.

황영진 기자 gagjinga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