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와 안아줘’ 서정연, 애절한 모정…시청자 심금 울렸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서정연/ 사진제공=YG

서정연/ 사진제공=YG

배우 서정연의 빈틈 없는 연기력이 다시 한 번 주목 받고 있다.

서정연은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에서 연쇄살인마 윤희재(허준호 분)의 4번째 부인인 채옥희로 분해 열연 중이다.

극 초반 남편의 잔혹한 실체를 목격한 뒤 공포에 떠는 연기로 긴장감 넘치는 분위기를 조성했던 그는 회를 거듭할수록 애절한 모성애로 큰 울림을 전하고 있다.

친 딸 채소진(최리 분) 뿐 아니라 배다른 아들 채도진(장기용 분), 윤현무(김경남 분)를 가슴으로 품어 안은 ‘어머니’라는 이름 그 자체를 보여주고 있어서다.

지난 21일 방송에서 채옥희는 애정에 목말라 어긋난 행동을 하는 현무를 안타까워하고, 사랑하는 여자를 위험에 놓이게 해 슬퍼하는 도진을 감싸며 위로했다. 자신이 받는 상처보다 자식들의 아픔에 더 반응하는 모정이 안방극장을 눈물로 적셨다. 이어 그는 악행을 대물림 하려는 윤희재를 찾아가 억눌러온 울분을 토해냈다. 찰진 사투리로 분노와 원망을 쏟아낸 그의 절절하면서도 피 끓는 호소가 시청자의 심금을 울렸다는 평이다.

서정연은 경상도 사투리부터 모성애를 표현하는 것까지 첫 도전임에도 안정된 연기로 몰입도를 높였다. 연극 무대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쌓은 연기 내공과 노력으로 전작과는 결이 다른 또 하나의 인생작을 완성한 것.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톱스타가 된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