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쌈디, 소박한 파티서 풀세팅한 그레이에 ‘폭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쌈디 앨범 발매 기념 파티/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쌈디 앨범 발매 기념 파티/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쌈디가 남다른 앨범 발매 기념 파티를 열었다.

22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약 3년 만에 컴백한 쌈디가 이번 앨범 작업에 도움을 준 지인들과 함께 고마운 마음을 나누는 현장이 공개된다.

쌈디는 힙합하면 떠오르는 신나는 클럽이 아닌 친근감이 물씬 풍기는 공간에서 파티를 열어 반전을 선사한다. 이 자리에는 힙합씬의 대세 프로듀서이자 래퍼인 그레이가 함께한다.

화려한 파티인줄 알았던 그레이는 메이크업과 스타일링까지 제대로 멋을 내고 와 쌈디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월드컵 경기 단체 관람을 위해 전현무 집에 모인 박나래, 한혜진, 이시언, 기안84, 쌈디의 뜨거운 응원 현장도 펼쳐진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