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형빈, 日 요시모토흥업과 ‘개그 아이돌’ 제작…”신선한 도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개그맨 윤형빈. / 사진제공=윤소그룹

개그맨 윤형빈. / 사진제공=윤소그룹

개그맨 윤형빈이 개그에 춤·노래까지 가능한 ‘글로벌 개그 아이돌’을 제작한다.

개그문화 브랜드 윤소그룹은 21일 “윤소그룹의 수장 윤형빈이 ‘개그 아이돌 프로젝트’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윤소그룹의 대표인 윤형빈은 슈퍼주니어·SMAP 등 ‘아이돌 활동을 기반으로 하고 있는 엔터테이너’가 아닌 ‘개그를 기반으로 하는 아이돌’의 가능성에 주목했다고 한다. ‘개그 아이돌 프로젝트’는 그의 역발상을 바탕으로 시작된 프로젝트다.

윤형빈은 ‘개그 아이돌 프로젝트’의 규모를 세계 시장으로 확대했다.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오디션을 개최해 외국인 멤버를 영입하고, 국내 데뷔와 동시에 해외 진출도 가능하도록 만들 계획이다.

일본 최대 엔터테인먼트 기업인 요시모토흥업 윤형빈의 파트너로 나섰다. 1912년 설립된 요시모토흥업은 6000여 명의 연예인이 소속돼 있으며 매주 70에서 80편이 넘는 예능 프로그램과 드라마를 제작해 지상파에 공급하고 있다. 라이브 공연에서 검증된 개그맨들과 탤런트 등으로 TV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것이 요시모토흥업의 특징이다.

경쟁 끝에 선발된 ‘개그 아이돌’ 멤버들은 공개 코미디뿐만 아니라 공연·음반·예능·드라마 등 모든 분야에서 활약하는 만능 엔터테이너 그룹을 목표로 한다.

이들은 오는 7월 데뷔를 목표로 최고의 보컬·댄스 트레이너들과 연습 중이다. 윤형빈과 이종훈은 ‘개그 아이돌’의 개그 트레이너로서 나섰다. 두 사람에게 ‘개그 특훈’을 받은 멤버들은 매일 윤형빈소극장 공연에 참여해 관객들에게 신선한 웃음을 전하고 있다.

윤형빈은 “‘개그 아이돌’은 지금까지 전례가 없었던 신선한 시도다. 개그 공연을 할 때는 웃음으로, 무대 위에서는 노래와 춤으로 팬들에게 즐거움을 주고 싶다. 많은 기대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