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임파서블6’ 톰 크루즈·헨리 카빌·사이먼 페그 등 7월 16일 내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포스터/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포스터/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이하 ‘미션 임파서블6’)의 톰 크루즈, 헨리 카빌, 사이먼 페그와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이 오는 7월 16일 내한한다.

‘미션 임파서블6’는 최고 스파이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 분)와 IMF팀의 선택이 최악의 결과를 낳으면서 이들이 피할 수 없는 미션을 끝내는 액션 블록버스터.

톰 크루즈의 내한은 무려 이번이 아홉 번째다. ‘맨 오브 스틱’ ‘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의 시작’에서 슈퍼맨으로 활약한 헨리 카빌은 이번에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에 처음 합류했다. 공식 내한도 이번이 처음.

사이먼 페그는 ‘스타트렉 비욘드’ 이후 2년 만의 한국 방문이며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은 세 번째 내한이다.

사이먼 페그는 ‘미션 임파서블6’ 팀 내한 예고 영상을 통해 “지난 내한 행사 때 받았던 뜨거운 성원을 잊지 못한다”며 남다른 한국 사랑을 밝혔다.

‘미션 임파서블6’는 오는 7월 16일 전 세계 최초 국내에서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