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멋대로’ 류수영, “교양 방송 욕심 있다”…’지식美’ 뿜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 '내멋대로'/사진제공=MBN

MBN ‘내멋대로’/사진제공=MBN

배우 류수영이 여행지에 관한 지식을 뽐내며 교양 방송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오는 22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MBN ‘폼나게 가자, 내멋대로’(이하 ‘내멋대로’)에서는 아름다운 자연과 맑은 물로 유명한 경남 밀양으로 떠난 네 남자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특히 류수영은 이번에도 내멋대로공식 인문학 박사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한다.

이날 류수영은 밀양의 주요 관광지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자랑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우리나라에 3대 누각이 있다. 평양의 부벽루’, 진주의 촉석루그리고 바로 이곳, 밀양의 영남루’” “’아리랑아랑 전설이 구전되며 발음이 변한 것이라는 설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지켜보던 이승철은 이런 내용은 미리 외워오는 거냐며 궁금증을 나타냈다. 류수영은 여행 오기 전 A4용지 40장 분량 되는 정보를 미리 인터넷으로 검색해보고 온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너무 많이 아는 것도 이상해 보일 수도 있다. 그런데 사실 교양 방송에도 욕심이 있다”며 속내를 드러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