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 최화정, 1원까지 ‘더치’하는 남자 사연에…’동공 지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 Joy ‘연애의 참견’/사진제공=KBS Joy

KBS Joy ‘연애의 참견’/사진제공=KBS Joy

배우 최화정이 KBS Joy ‘연애의 참견’에서 1원까지도 깐깐하게 더치페이하는 예비 신랑을 둔 여자의 사연에 혀를 내두른다.

오는 23일 오후 10시 10분 방송될 ‘연애의 참견’ 23회에서는 결혼을 앞둔 여자가 예비 신랑 때문에 겪고 있는 고충을 토로할 예정이다.

사연을 보낸 주인공은 현재 사귀고 있는 남친과 곧 결혼식을 올릴 예비 신부. 그들은 각자 모은 돈 7000만원씩을 보태는 ‘반반’ 결혼을 선택했다. 연애할 때부터 꼼꼼한 성격이었던 남친은 일정표, 예산 리스트까지 짜 여타의 남자들과는 다른 모습을 보였다고.

그러나 그 평등한 결혼이 사연녀의 숨통을 조이기 시작해 갈등의 근원지가 됐다. 남친은 어느 한 쪽이 1원이라도 더 쓰지 않게 계산하는 것은 물론 결혼 준비하면서 쓴 커피 한 잔 값까지 철저하게 따졌다.

무엇보다 아버지가 사준 차를 타고 다니던 사연자는가 아버지에게 차를 돌려주자 남친은 “공동 재산을 침해받았다”며 차의 중고 시세인 천만 원을 더 보태라고 우겼다. 터무니없는 남친의 계산법에 패널들은 할 말을 잊어버린 채 당혹감을 숨기지 못했다.

특히 최화정은 착실하고 꼼꼼하게 결혼을 준비해 나가는 사연 속 커플을 보며 “너무 야무지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던 터. 사연이 끝을 향할수록 돌변하는 남친의 행동에 동공 지진을 일으키더니 급기야 차 에피소드를 듣고 나서는 “이거 실화맞냐. ‘연애의 참견’하면서 이렇게 황당한 사연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