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멋대로’ 앤디, 스태프 위해 80인분 준비… 손 큰 ‘앤셰프’에 환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내멋대로' 앤디/사진제공=MBN

‘내멋대로’ 앤디/사진제공=MBN

가수 앤디가 MBN ‘폼나게 가자, 내멋대로’(이하 ’내멋대로’)에서 멤버들과 제작진들을 위해 80인분 요리를 내놨다.

22일 방송되는 ‘내멋대로’는 ‘미스터리 푸드트립’이라는 테마로 막내 앤디가 경남 밀양을 소개한다. 우리나라 3대 명루로 꼽히는 영남루부터 밀양 아리랑 시장, 미스터리함을 간직한 얼음골 트레킹까지. 멤버들은 아름다운 자연과 오랜 역사가 살아 숨 쉬는 세 번째 인생여행지 밀양 곳곳을 폼나게 즐긴다.

이날 방송에서 앤디는 ‘앤셰프’로 변신해 80인분 요리에 도전한다. 앤디는 제작진을 향해 “우리 스태프가 80명이라고 했죠?”라고 묻더니 비장하게 주방장갑을 착용했다. “항상 혼자만 먹기 미안했다. 오늘 다 같이 한 번 폼(?)나게 배 터져 보자. 내멋대로”를 외치곤 홀로 80인분 재료 손질부터 요리, 배식까지 척척 해냈다.

‘내멋대로 공식 요섹남’ 앤디가 내놓은 요리는 바로 해물카레. 눈과 입 모두를 만족시킨 그의 캠핑 요리에 멤버들은 “어마어마한 걸 만들었다” “카레가 이보다 맛있긴 힘들다” “대박이다” “숟가락 갖다 대기도, 먹기도 아깝다” “식당을 하더니 요리하는 사이즈가 다르다” “정글 다녀와서 너무 무리하는 거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이며 감탄했다.

80인분 요리를 해낸 앤셰프의 위엄에 제작진들은 팬클럽을 방불케 하는 물개박수를 보냈다.

‘내멋대로’ 6회는 오는 22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