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스위스 3인방, 여수 밤바다 버스킹에 ‘흥 폭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스위스 3인방에게 한국인 친구가 생겼다.

21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한국인들과 자연스럽게 어울려 노는 스위스 친구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알렉스와 친구들은 바다가 보이는 여수의 밤거리를 산책했다. 아름다운 여수 밤바다에 3인방은 “낭만적인 해변가에서의 산책” “스위스 루가노 호수를 걷는 것 같다” “아주 멋지다”며 자국에서 보기 힘든 이색적인 풍경에 감탄했다.

친구들의 귓가를 사로잡는 소리도 있었다. 바로 버스킹 노랫소리. 이들은 여행 첫째 날 홍대를 방문했을 당시 버스킹 하는 이들을 보고 처음 보는 광경에 놀라 목석이 됐다. 이번에도 그러는가 싶었지만 흥겨운 노랫소리에 스위스 3인방의 흥이 폭발했다는 후문이다.

이들은 버스킹 관람객들과 어울리며 관람석의 센터까지 차지하는 대범함을 보였다. 나중에는 국적 불문으로 모두가 함께 노는 화합의 장을 이뤘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