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정말 팬이었다”…박정민X이준익 감독, 얀키 신보 ‘11516′ 응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준익 감독, 배우 박정민 얀키 응원영상/사진제공=얀키 공식 SNS]

이준익 감독, 배우 박정민 얀키 응원영상/사진제공=얀키 공식 SNS]

영화 ‘변산’의 이준익 감독과 배우 박정민이 래퍼 얀키(Yankie)의 신보를 축하했다.

지난 20일 얀키는 신예 재이안과 협업한 첫 프로젝트 미니앨범 ‘11516’을 발매했다. 같은 날 오후 얀키의 공식 SNS에는 이준익 감독과 박정민의 응원 영상이 게재돼 눈길을 끌었다.

영상 속 박정민은 “내가 정말 팬이었다”며 “얀키가 재이안이라는 래퍼와 같이 작업을 했다. 랩을 기가 막히게 한다. 이번 앨범 대박 나길 빌겠다”고 기원했다.

이준익 감독은 “(얀키는) 영화 ‘변산’의 랩을 모두 작곡하고, 박정민을 가르친 랩스승”이라고 밝히며, “음악성도 인간성도 짱이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정민과 이준익 감독, 그리고 얀키의 이례적인 조합은 내달 4일 개봉하는 영화 ‘변산’을 통해 이뤄졌다. 얀키가 이번 영화의 음악작업에 참여하며 이준익 감독과 친분을 쌓았고, 영화 속에서 래퍼로 변신한 박정민을 위해 얀키는 1년 가까이 랩을 지도를 했다. 박정민은 여러 차례 얀키를 언급하며 감사함을 표하기도 했다.

앞서 리듬파워, a.mond(방재민), 다이나믹듀오 등도 샤라웃 영상을 게재하며 그를 응원하고 나선 바 있다. 이들은 그에 대해  “발성, 딜리버리, 톤 모든 게 탄탄한 랩폭격기 같다” “라이브도 굉장히 잘하고 귀에 쏙쏙 박히는 톤이 임팩트가 있다. 주제에 접근하는 방식도 독특하다”며 극찬했다.

얀키의 신보 ‘11516’은 그의 작업실 주소에서 따온 것으로, 앨범이 탄생한 장소를 뜻한다. 처음으로 전체 프로듀싱에도 나서며 새로운 시도에 나선 앨범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