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남정음’ 최태준, 황정음에 소탈+담담한 ‘돌직구 고백’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훈남정음' 최태준의 고백/사진제공=몽작소

‘훈남정음’ 최태준의 고백/사진제공=몽작소

SBS ‘훈남정음’ 최태준의 진심 어린 고백이 안방극장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20일 방송된 ‘훈남정음’에서는 준수(최태준 분)가 정음(황정음 분)에게 고백했다. 준수는 밤늦게 정음을 따로 불렀다. 단골 막창집에 간 두 사람. 준수는 정음에게 술 마시기 게임을 제안했다.

‘다섯 글자 말하기’ 게임을 빌려 정음에게 자신의 속마음을 털어놨다. 정음의 강원도 외박 사건을 꺼내며 “왜 외박했어?” “누구랑 했어?” 등을 재차 묻자 정음은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일땜에 했어” “알아서 뭐해?”라고 얼버무리는 정음에게 준수는 “중요한 문제”라고 답했다. 평소와 달리 웃음기 없는 진지한 얼굴이었다.

정음은 게임을 그만하자며 분위기를 전환하려고 했다. 그러자 준수는 “나 절교 선언”이라며 “네 친구 안해”라고 말했다. 연달아 “이제 남자 할래. 친구 말고”라고 돌직구 고백을 던졌다.잠시간의 정적이 흐르고 정음은 “나 좋아하는 사람 있어”라며 선을 그었다. 준수는 슬프지만 애써 담담한 표정을 지었다.

준수의 그 어떤 미사여구 없이 담백하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이후 이어진 쪽지 고백도 마찬가지. 어색한 듯 자신을 피하는 정음이 마음 불편하지 않도록 배려했다.

이와 반대로 훈남은 정음과 사귀기 시작했다. 훈남이 정음에게 키스를 하며 정식으로 “사귀자”고 말한 것. 방송 말미에는 훈남이 정음 집에 하숙생으로 들어오면서 세 사람의 본격적인 삼각관계를 예고했다.

‘훈남정음’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