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아, 차기작은 ‘오늘의 탐정’…의문의 여인 선우혜 役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배우 이지아 / 사진제공=BH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지아 / 사진제공=BH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지아가 차기작으로 KBS2 새 수목드라마 ‘오늘의 탐정’을 선택했다.

‘오늘의 탐정’은 귀신 잡는 탐정 이다일(최다니엘)과 그의 조수 정여울(박은빈)이 의문의 여인 선우혜와 마주치며 기괴한 사건으로 빠지게 된다는 내용이다. 드라마 ‘김과장’의 이재훈PD와 ‘원티드’를 쓴 한지완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이지아는 선우혜를 연기하게 된다. 이다일과 정여울을 기이한 사건 속으로 끌어들이는 인물이다. 강한 빨간 원피스를 입고 사건 현장마다 나타나 긴장감을 높일 전망이다.

tvN ‘나의 아저씨’ 이후 빠르게 안방극장에 복귀한 이지아는 “연이어 작품으로 인사드리게 돼 기쁘고, 새로운 장르의 드라마와 역할에 도전하게 돼 무척 설렌다”며 “많은 분들이 즐길 수 있는 작품 속에서 좋은 연기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올 여름 두고두고 회자될 만한 웰메이드 드라마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다양한 작품에서 연기력을 뽐내온 이지아는 ‘오늘의 탐정’을 통해 이전과는 180도 다른 기이‘오늘의 탐정’ 제작진은 “이지아는 궁금증을 자극하는 묘한 분위기가 있는 배우다. 선우혜라는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이 이지아로 하여금 더욱 증폭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해 캐스팅 했다”며 “텐션을 주는 배우인 이지아의 매력이 선우혜를 만나 더욱 새롭고 충격적인 캐릭터를 만들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고 전했다.

‘오늘의 탐정’은 오는 8월 방송 예정이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