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 남편 류필립과 3주년 자축 “기억이 새록새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미나-류필립 부부/ 사진=미나 인스타그램

미나-류필립 부부/ 사진=미나 인스타그램

미나가 남편 류필립과의 3주년을 자축했다.

미나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KBS #살림남 기억해 주고 꽃 보내 주셔서 너무 감사해요. 오늘은 우리 ‘필미부부’ 만난지 3년째”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미나가 공개한 사진에는 연애 초반부터 최근 웨딩촬영까지 두 사람이 함께한 추억이 담겨있다. ‘살림남2’ 제작진이 보낸 꽃바구니도 눈길을 끈다.

bandicam 2018-06-20 18-06-42-032

미나는 “2015년 6월 첫 만남부터 8월에 군대 보내고 곰신으로 보낸 2년 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힘든시기 다 보내고 이제 드디어 결혼식 D-17일 남았어요. 감사합니다”라며 “오늘은 월드컵 중계로 ‘살림남’ 결방하네요. 다음주에 만나요”라고 덧붙였다.

미나와 류필립은 이미 혼인신고를 마쳤다. 오는 7월 7일 결혼식을 올린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