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원, ‘김비서’ 패러디 ‘설비서가 왜 그럴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예원-강기영/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예원-강기영/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 출연하고 있는 예원이 극 중 ‘김비서’를 패러디했다.

예원은 20일 오전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공식 SNS 채널을 통해 ‘김비서가 왜 그럴까’ 촬영 비하인드 컷을 깜짝 공개했다. 예원은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유명그룹 사장인 박유식(강기영 분)의 완벽한 비서가 되고 싶지만 실상은 빈틈 가득한 ‘허당 비서’ 설마음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사진에서 예원은 극 중 김비서(박민영 분)가 이영준(박서준 분)에게 넥타이를 매주는 장면을 패러디해 눈길을 끈다. 해당 장면은 시청자들의 설렘을 유발하며 명장면 중 하나로 손꼽혔다.

예원은 표정부터 눈빛까지 단아하고 아름다운 김비서의 모습을 진지하게 표현해 깨알 웃음을 선사한다.박사장 역을 맡은 강기영도 이영준 부회장으로 변신해 패러디에 동참했다. 예원은 특급 직원 ‘김비서’를 흉내내려고 했으나 결국 ‘허당기 가득한 ‘설비서가 왜 그럴까’가 됐다.

예원과 강기영은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남다른 호흡을 자랑하며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완벽한 호흡과 남다른 케미를 선보이며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어 두 사람의 출연 분량을 기대하는 시청자가 늘어나고 있다.

예원은 뮤지컬 무대에도 도전하는 등 배우로서 맹활약 중이다. 전작 tvN ‘드라마 스테이지 파이터 최강순’을 통해 안정된 연기력을 선보인 데 이어 ‘김비서가 왜 그럴까’를 통해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주면서 배우로서 활약을 기대하게 만든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