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세X제이지, 첫 공동 앨범 발표…딸 목소리 참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Apeshit’ 뮤직비디오 캡처

/ 사진=‘Apeshit’ 뮤직비디오 캡처

‘세기의 커플’ 비욘세(Beyoncé)와 제이지(JAY-Z)가 더 카터스(The Carters)라는 이름으로 첫 공동앨범 ‘Everything is Love’를 20일 정오 공개했다.

‘Everything is Love’는 제이지 소유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인 타이달(Tidal)에서 지난 16일 먼저 독점으로 공개됐다.

‘더 카터스’는 제이지의 성에서 따온 그룹명으로, ‘카터 부부’를 의미한다. 소울과 알앤비, 힙합이 적절하게 혼합된 이번 앨범에서 더 카터스는 모든 갈등과 아픔에서 치유된 듯 낭만적인 사랑과 가족을 주요 주제로 노래하고 있다.

퍼렐 윌리엄스(Pharrell Williams)를 비롯해 미고스(Migos)의 멤버 오프셋(Offset)과 쿼보(Quavo), 타이 달라 사인(Ty Dolla Sign) 등 쟁쟁한 아티스트들이 게스트 보컬로 참여했다. 또한 비욘세, 제이지 부부의 딸인 블루 아이비(Blue Ivy)가 특별히 목소리를 더했다.

세 번째 트랙 ‘Boss’에서 블루 아이비가 작년 6월에 태어난 쌍둥이 동생 루미(Rumi)와 서(Sir)에게 건네는 깜찍한 인사를 들을 수 있다.

앨범은 공개와 동시에 타임즈, 데일리 텔레그라프, 피치포크 등 유수의 매체들에게서 평점 4점(5점 만점) 이상을 획득하며 호평 받는 중이다.

 

이번 공동 프로젝트는 지난 16일에 있었던 비욘세와 제이지의 합동 공연 ‘On the Run II Tour’의 런던 공연에서 실체가 드러났다. 공연 막바지에 신곡 ‘APESHIT’의 뮤직 비디오가 대형 LED 화면을 통해 공개된 것. 뮤직비디오는 프랑스 파리의 루브르(Louvre) 박물관에서 촬영됐다. 커플의 화려한 의상과 모나리자 등 예술작품이 독특한 조화를 이루는 작품으로, 공개 3일만에 유튜브 조회수 1천 8백만 (19일 17시 기준)을 기록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